잠실중앙교회 약사

1975 ~ 1976

Beginning

교회의 시작

부산 범천교회에서 시무하던 조봉환 강도사와 박복만 집사가 협력하여 1975년 11월 28일 서울시 강남구 양재동 산 18-8번지 (일명 말죽거리) 건물에서 '강남 교회'로 모인 것이 교회 개척의 출발점이 되었고, 그들의 가족과 박복만 집사가 경영하던 회사 (진흥섬유)의 직원을 포함한 30여명이 첫 예배를 드리게 된 것이 잠실중앙교회의 시작이다.

1976 ~ 1978

Founded

교회의 창립

이들은 새로이 개발되는 서울 잠실지역에서 더 큰 교회의 성장을 이루고자, 1976년 3월 14일 잠실동 강남빌딩 3층을 임대하여 교회를 옮기면서, '잠실중앙교회'라는 이름으로 새로이 창립예배를 드리게 되었다. 그 해 5월 28일 박목만 장로가 장립을 받고, 12월 23일에 조봉환 목사가 안수를 받아 당회가 조직됨으로 정식 교회로 출발하게 되었다.
잠실 주공 아파트의 입주와 활발한 전도활동으로 교인수가 빠르게 증가하여, 1978년 1월 인근 남서울 빌딩 2층을 임대하여 교회를 다시 옮기게 되었는데, 창립 후 잠실 새마을지역에서의 3년간 초기 교회의 역사는 실로 전도의 역사였다.

1979 ~ 1984

Expansion

교회의 확장과 건축

분립개척 후 교회는 '말씀이 왕성한 교회', '기도로 문을 여는 교회' 라는 기치 아래 다시 영적인 새임으로 무장하게 되었고, 이것이 발판이 되어 교회 정책 실행의 새틀을 마련하면서 '말씀과 성령으로 제자되어 세상에서 증인으로 살아가는 생명과 사랑의 공동체'라는 교회 비젼을 선포하며 평신도 사역의 활성화를 중심으로 하는 교회의 새로운 성장을 위하여 기도와 분투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1985 ~ 1988

New Start

교회의 새로운 출발

분립개척 후 교회는 ‘말씀이 왕성한 교회’, ‘기도로 문을 여는 교회’ 라는 기치 아래 다시 영적인 새임으로 무장하게 되었고, 이것이 발판이 되어 교회 정책 실행의 새틀을 마련하면서 ‘말씀과 성령으로 제자되어 세상에서 증인으로 살아가는 생명과 사랑의 공동체’라는 교회 비젼을 선포하며 평신도 사역의 활성화를 중심으로 하는 교회의 새로운 성장을 위하여 기도와 분투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1989 ~ 1999

Growing

교회의 성장

분립개척 후 교회는 ‘말씀이 왕성한 교회’, ‘기도로 문을 여는 교회’ 라는 기치 아래 다시 영적인 새임으로 무장하게 되었고, 이것이 발판이 되어 교회 정책 실행의 새틀을 마련하면서 ‘말씀과 성령으로 제자되어 세상에서 증인으로 살아가는 생명과 사랑의 공동체’라는 교회 비젼을 선포하며 평신도 사역의 활성화를 중심으로 하는 교회의 새로운 성장을 위하여 기도와 분투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00 ~ 2002

Separation

교회의 분립

교회의 건강한 성장으로 21세기 종합 성장계획의 마지막 큰 결실이 있었던 시기이었다. 교인들의 급격한 증가로 인하여 예배와 교육의 공간이 한계에 이르렀고, 교회가 교회를 생산하는 아름다운 건강한 교회를 계속 유지하기 위하여, 2000년 10월 교회를 분립하기로 결정하고, 정주채 목사를 포함한 교역자와 장로, 권사 등 250여 명의 성도들을 파송 하기로 하였다. 이들은 2000년 10월 15일에 경기도 용인시 구성면에 ‘향상교회’를 분립 개척하는 감사 예배를 드렸고, 잠실중앙교회는 이를 위하여 많은 수고와 헌신을 기쁘게 감당하였다. 이후 교회는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 노력하던 중 2002년 3월 박삼우 목사를 담임목사로 위임하게 되었다.

2003 ~ 현재

Vision of the Church

교회의 비전

분립개척 후 교회는 ‘말씀이 왕성한 교회’, ‘기도로 문을 여는 교회’ 라는 기치 아래 다시 영적인 새임으로 무장하게 되었고, 이것이 발판이 되어 교회 정책 실행의 새틀을 마련하면서 ‘말씀과 성령으로 제자되어 세상에서 증인으로 살아가는 생명과 사랑의 공동체’라는 교회 비젼을 선포하며 평신도 사역의 활성화를 중심으로 하는 교회의 새로운 성장을 위하여 기도와 분투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